[카드뉴스] "당신에게 이제 남은 시간은 일주일뿐입니다"



원인도 모르는 희귀병을 진단 받은 것도 모자라 일주일짜리 시한부 선고까지 받은 여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는 선고 받은 시한부를 번복하며 의사들의 예상을 뒤엎고 기적처럼 살아갑니다. 남들보다 특별한 서른 살을 맞이한 이 여성의 이야기, 들어보실래요?

손유빈·양혜정 기자 nattobin@segye.com

Info

많이 본 뉴스

Sponsored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