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이효리, 남편 이상순과 결혼 전 2년간 동거한 진짜 이유

 

가수 겸 방송인 이효리(사진 왼쪽)가 이상순(〃 오른쪽)과 결혼 전 2년간 동거했던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유재석의 ‘인생라면’ 가게를 방문했다.

 

이날 유재석과 대화 중 이효리는 “결혼한 지 몇 년 됐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유재석은 “11년 됐다”고 답했다.

 

이효리는 “우리는 만난 지 10년? (결혼하기) 2년 전부터 같이 살아서 한 10년 같이 산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에 정식으로 혼인한 두 사람은 앞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도 동거 사실을 한 차례 밝힌 바 있다.

 

당시 이효리는 동거 커플의 집에 방문해 “나 역시 결혼 전 2년 정도 같이 살았다”고 전했다.

 

이어 “부모님들끼리 서로 미리 인사 다 하고, 부모님들도 인정하셨다. 크게 반대하지 않으셨다”고 밝혔다.

 

또 이효리는 과거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에 출연, 이상순과의 결혼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아기는 정말 낳고 싶다”고 고백한 이효리는 “결혼을 했는데 살다 보면 이게 아니어서 이혼할 수도 있다. 이 모든 것들을 자연스럽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결혼 전에 동거도 해보고 싶다. 감추다가 곪아 터지고 이혼율이 높아지고 그런 것 아니냐”며 “동거라는 것이 외국처럼 나쁜 이미지가 아니라면 우리나라 이혼율이 줄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결혼을 했는데 서로 안 맞을 수도 있다. 바로 결혼하니까 이혼율이 높은 것 같다. 그것을 보완하기 위해 동거를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며 동거를 통해 경험해보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효리가 이상순과의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이효리는 SBS 예능프로그램 ‘매직아이’에 출연해 “사실 우리 집은 명절에 모이기만 하면 싸움으로 끝났다”고 털어놨다.

 

그는 “결혼 전 명절에 이상순네 집에 가보니 다들 윷놀이를 하며 서로 덕담을 주고받고 화기애애했다”며 “사이좋으신 이상순의 어머님 아버님 모습을 보고 사실 딱 이 사람이라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놀면 뭐하니?’, ‘한끼줍쇼’, ‘힐링캠프’ 방송화면 갈무리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