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男, 명품백 사달라는 여친 위해…'충격'

여자친구에게 명품백을 사주려고 불법 장기 매매를 했다는 명문대생의 사연이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지난 16일 자신의 직업을 의사라고 소개한 A씨는 충격적인 내용의 사연을 SNS에 게재했다.

A씨는 “오늘 간호사한테 들은 충격적 이야기. 친구 외아들이 아주 착하고 성실하고 공부를 잘해 서울의 최고 명문대에 들어갔다고 자랑이 이만저만 아니었다고 한다. 그 아들이 서울에서 자취하며 혼자 사는데 며칠 전부터 전화도 잘 안 하고 전화를 해도 목소리에 힘이 없고 아픈 것 같아 자취방에 가 봤더니 거의 다 죽어가고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그는 이어 “엄마가 무슨 일인지 캐물었더니 여자친구가 명품가방을 사달라고 조르는데 돈이 없어 몰래 불법으로 신장을 팔아 선물을 사줬다고 한다. 그런데 그분이 치료를 제대로 받지 않아 몸이 상한 상태이며 간호사 친구에게 신장내과 예약해 달라고 연락이 왔다.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실제로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 놀랍다”고 밝혔다.

이에 한 트위터리안이 “실제로 일어난 일 맞느냐”고 물었고, A씨는 “저희 간호사 친구분 아들이다. 전화 받는 걸 옆에서 봤다”면서 “남자친구를 욕하는 사람도 있고 여자친구를 정신 나간 된장녀라고 욕하는 사람도 있는데 여자친구가 남자친구에게 신장 팔아 명품백을 사 오라고 한 것으로 억측하지는 말자”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세상이 대체 어떻게 돌아가는 건지” “명품이 뭐길래” “이게 말이 돼?” “명문대생이라니 더 한심하네요” “부모 심정은 어땠을까” “진짜로 일어난 일 맞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팀 news@segye.com

추천뉴스

Info

많이 본 뉴스

Sponsored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