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매물 잡아라' 직방 프로젝트 실시후 허위매물 큰폭 감소

직방의 허위매물 근절 정책, 자료=직방

허위매물 문제로 어려움을 겪던 부동산정보 플랫폼 직방이 자체 허위매물 근절정책인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통해 시행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직방에 따르면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는 서울( 강남구, 관악구, 동작구, 영등포구, 금천구, 구로구) 인천, 부산, 울산, 대구, 경북 구미 등에서 진행됐다.

이 중 서울 강남구의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해당 프로젝트 시행 전보다 약 20%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동작구는 41%, 영등포구 37%, 관악구는 32%를 기록했으며 부산은 감소율이 44%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강남 지역은 사무실 밀집 지역인데다 교통이 편리해 매물 수요가 많은 지역으로 월세가 비싼 편"이라며 "중개사 간의 경쟁도 치열한 터라 손님을 끌기 위해 월세나 관리비를 속인 매물이 상당히 많았다"고 말했다.

서울 신사동에서 중개업을 하고 있는 또 다른 중개사는 "직방의 경우 매달 계약을 갱신하는데 30일마다 매물 광고를 종료하고 다시 등록하는 것이 귀찮지만 매물 관리에는 확실히 도움이 된다"면서 "직방은 매달 중개사 전용 사이트에 탈퇴 중개사무소 명단을 공개하는데, 이것도 신경 쓰여서 조심하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직방은 허위매물 근절을 위한 다양한 제도를 운영중에 있다.

먼저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중개사에 대한 피드백을 바로 할 수 있도록 '안심피드백'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들은 전화통화를 한 중개사에 대해 △방을 볼 수 있음/집주인 확인 필요 △방이 나갔음 △표시된 정보와 다름 △전화를 받지 않음 등을 선택할 수 있다.

또 직방의 매물등록 관리정책을 철저히 따르기로 동의한 중개사를 대상으로는 '안심중개사'라 칭하고 정확한 매물정보를 제공하려 하고 있다.

직방 안심중개사가 되기 위해서는 △안심녹취서비스(가상 안심번호 사용) △매물광고실명제 △직방 안심중개사 5계명 준수 등의 요건에 동의해야 한다.

만약 안심중개사가 허위매물을 올려 적발될 경우 경고가 주어지며 경고 3회가 누적되면 직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위매물 피해에 대한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직방은 지난해 12월부터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는 전국 허위매물 악성 지역애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그 중 허위매물 문제가 심각한 지역을 선정해 임대관리업체 또는 집주인에게 직접연락해 중개사들이 올린 매물이 실제 가격과 맞는지를 각 매물별로 확인하게 된다.

이번 허위매물 아웃 프로젝트를 통해 강남구의 경우 10%에 가까운 중개사무소가 경고를 받았다. 이 중 고의성 정황이 포착된 44%의 중개사무소는 회원 자격을 상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전수조사를 진행한 서울 금천구도 지역 전체 중개사 중 54%가 적발돼 경고 또는 탈퇴조치 됐으며 이 외 경북 구미 26%, 대구 달서 25%, 서울 구로에서 24%의 중개사가 각각 경고 조치를 받았다.

허위매물로 피해를 본 이용자에게는 지난 2014년부터 '헛걸음 보상제'를 운영중이다.

직방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직방에 접수된 헛걸음 신고 건수는 총 1180건으로 한 달 평균 약 200건의 신고가 접수된다. 이 중 실제 보상을 받은 건수는 440건으로 집계됐다. 허위매물 신고가 들어온 중계사무소 198곳에는 경고, 240곳에는 주의 조치가 내려졌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허위매물을 제로화 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다”면서도 “다만 허위매물 관리 강도가 높아지고, 업계 내부에서 자정 목소리가 커지는 만큼 부동산 업계가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 기자 ishsy@segye.com

추천뉴스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