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발언 재조명 "YG는 약국"

 

그룹 빅뱅 승리가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가운데 방송인 유병재(사진)가 "YG는 약국"라고 했던 과거 발언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승리와 유병재는 같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다.

 

지난 11일 빅뱅 승리는 인스타그램에 연예계 은퇴를 선언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클럽 버닝썬,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따른 결정이었다.

 

승리로부터 시작된 비난의 화살은 소속사인 YG로 날아갔다.

 

일부 누리꾼이 YG가 배출한 연예인들의 과거 비행을 다시 언급하며 질타한 것.

 

이 와중에 유병재가 과거 공식 석상에서 한 발언이 다시 조명을 받고 있다.

 

본인도 YG 소속이면서 같은 소속사 출신 아티스트들의 비위 행위를 우회적으로 꼬집었기 때문.

 

유병재는 지난해 열었던 스탠드업 코미디쇼 ‘B의 농담’에서 “사람들이 내가 YG는 안 깐다고 기회주의자라고 말하더라. 선택적 분노 조절 장애라더라”며 운을 뗐다.

 

이어 “YG는 약국이다. YG엔터테인먼트에 마약 한 사람이 많다”고 말해 좌중을 웃게 했다.

 

유병재는 “기분 좋았던 건 그분들인데, 이미지 나빠지는 건 내 몫이다. 난 진짜 약을 한 적이 없다”고 덧붙여 큰 호응을 끌어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추천뉴스

Info

많이 본 뉴스

Sponsored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