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52일만에 출전… 10여분 활약

속타는 날들을 보낸 18세 슈퍼 유망주 이강인(발렌시아)이 오랜만에 받은 출장 기회에서 마음껏 역량을 뽐냈다.

 

이강인은 15일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메스타야에서 펼쳐진 레반테와의 2018~2019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경기에서 팀이 3-1로 앞선 후반 33분 교체 선수로 나섰다. 지난 2월22일 글래스고 셀틱과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32강 1차전 이후 무려 52일 만의 출장이다.

이강인(왼쪽)이 15일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반테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공을 다투고 있다. 발렌시아=AFP연합뉴스

이강인은 그라운드를 밟자마자 케빈 가메이로(32)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왼발 슛을 날렸고, 후반 43분에는 산티 미나(24)의 슈팅에 패스를 공급하는 등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수비에서도 2선에서 강한 압박을 선보이는 등 공수에서 자신이 가진 가능성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다만, 이런 이강인이 남은 시즌 출장기회를 받을지 확신하기 힘들다. 그는 2군 소속이던 시즌 초반 곤잘로 게데스(23) 등 핵심 주전들의 부진 속에 적지 않은 출전기회를 얻었지만 시즌 중반 1군 계약을 맺은 뒤로는 부상이탈했던 주전들이 돌아오며 오히려 출장기회를 잃었다.

 

여기에 소속팀 역시 아직 신인인 이강인을 적극 기용할 여유가 많지 않다. 발렌시아는 이날 승리하면서 승점 49로 6위에 랭크돼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권 마지노선을 지키고 있는 4위 세비야FC(승점 52)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남은 시즌 승점관리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이강인의 출전은 더욱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발렌시아가 내년 오프시즌 중 비톨로(30·AT마드리드) 등 중원을 대폭 보강할 것으로 알려져 팀 내 입지는 더욱 위태로워졌다. 이에 따라 현지에서는 이강인이 다음 시즌 많은 출장 기회를 얻기 위해 임대 이적을 추진할 것이라는 예상이 여전히 나오고 있다.

 

서필웅 기자

추천뉴스

Info

많이 본 뉴스

Sponsored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