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곽상도 "정의연, 정부 보조금 13억원 중 8억원 공시 안 해"

2017년부터 3년 동안 국세청에 공시한 자료엔 보조금 수익 '0원'

부실회계 의혹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가 지난 4년 간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보조금 13억여원 가운데 8억여원의 사용 내역을 공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여성가족부와 교육부, 서울시가 2016∼2019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정의기억연대, 정의기억재단에 지원한 ‘비영리 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보조금과 성평등기금 등 기금 활용 공모사업 지원금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곽 의원이 이들 3개 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의연과 정대협은 2016년 1600만원, 2017년 1억5000만원, 2018년 4억3000만원, 2019년 7억4708만원 등 13억4308만원을 지원받았다. 기관별로는 여가부가 10억6900만원, 교육부 3600만원, 서울시 2억3808만원 등이다. 

 

하지만 정의연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국세청에 공시한 자료에는 정부 보조금 수익이 3년 동안 ‘0원’으로 기재돼 있다. 공시자료는 직전해 회계자료를 다음해 공시해야 한다. 또 올해 공시에는 지난해 정부 보조금 중 5억3796만원만 기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2018년 보조금 5억9600만원과 2019년 지원 보조금 중 2억912만원을 누락한 것이다.

 

정의연은 올해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건강치료 및 맞춤형 지원’과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사업’, ‘위안부 문제 해결운동 30년사 전시’ 등의 명목으로 여가부로부터 5억4500만원, 교육부로부터 3500만원, 서울시로부터 4330만원 등 6억2330만원을 지원 받는다.

회계 투명성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서울 마포구 사무실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곽상도 의원은 “정의연은 국고보조금 사용 내역을 투명하게 밝혀야 하고, 정의연에 보조금을 준 중앙부처와 지자체는 특별감사를 실시해 문제가 있으면 지체없이 수사의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