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물에 잠긴 마을… 호주, 60년 만의 기록적 홍수

24일(현지시간) 호주 그레이터 시드니 윈저 지역이 60년 만의 기록적인 홍수로 물에 잠긴 가운데 침수되지 않은 좁은 고지대에 차량이 주차돼 있다. 시드니를 포함한 뉴사우스웨일스주(州)엔 지난 18일부터 폭우가 쏟아져 2명이 숨지고 4만여명이 대피했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