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마마무 소속사 "하나의 중국 지지한다"…논란 일자 삭제

RBW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마마무의 소속사 RBW가 “우리 회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한다”는 글을 게시해 논란에 올랐다.

 

RBW 공식 인스타그램 및 웨이보에는 31일 “우리 회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한다”는 글이 영어와 중국어로 게시됐다.

 

앞서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국이 대만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해 대내외적으로 주장하고 있는 방침 중 하나다.

 

중국은 자국과 수교하는 국가들에 이 원칙을 요구하고 있으며 대만은 중국의 일부라고 주장하고 있다.

 

RBW의 게시물은 순식간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졌고 이에 국내·외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벌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계정이 해킹당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RBW는 게시물을 삭제한 뒤 “내부적으로 협의되지 않은 내용의 게시글로 혼란을 빚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올해로 데뷔 7주년을 맞이한 마마무는 계약 만료 이전부터 소속사와 재계약을 논의해왔으며, 앞서 RBW 측은 지난 1월 마마무 솔라(본명 김용선), 문별(〃 문별이)과 재계약을 마쳤다고 알린 바 있다. 

 

앞서 마마무는 2014년 디지털 싱글 앨범 ‘행복하지마’로 데뷔, 이후 ‘히히하헤호’, ‘Mr.애매모호’, ‘음오아예’, ‘넌 is 뭔들’, ‘별이 빛나는 밤’ 등의 곡을 발표했으며 탄탄한 보컬 실력과 매력 넘치는 비주얼로 국내를 넘어 해외 팬들에게까지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