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황홀한 벚꽃길… 올해는 사전예약 관람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뒤편 윤중로가 통제 중인 가운데 벚꽃이 만개해 있다. 영등포구는 봄꽃축제 기간 동안 여의도 벚꽃길을 통제하고 사전예약을 통해 선발된 인원에게만 제한적으로 관람을 허용한다.

하상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