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엄지원, 건축가 남편과 이혼 “부부보다 친구가 맞아…떨어져 지낸지 오래”

 

배우 엄지원(사진)이 이혼을 고백했다.

 

엄지원은 6일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그동안 유튜브를 통해 자연스러운 저의 일상을 보여드리면서 여러분과 참 많이 가까워진 거 같다”며 “그러면서 가끔 제 배우자에 대한 궁금어린 댓글도 있었는데 사실은 그 질문에 오랫동안 답을 하지 못했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함께 한 시간 감사했고 행복했지만, 저희 두 사람은 부부 보다는 친구로서의 관계가 서로에게 더 맞는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남아 있는 시간들을 위해 헤어지는 것이 좋겠다고 이야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그녀는 “여전히 서로의 일을 응원하고 안부를 물으며 좋은 관계로 지내오고 있지만, 그분은 현재 베트남에, 저는 지금 서울에 떨어져 지낸 지 꽤 오랜 시간이 흘렀다”며 “앞으로도 이 공간을 통해 여러분과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고 싶은데 언제까지 침묵할 수는 없는 일인 거 같아 용기를 내어 글을 적어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분들에게는 조금 갑작스러운 소식일 수 있을 거 같다. 저에게는 조금 오래된 일이고 한 사람이자 배우 엄지원으로 열심히 살아가고 있으니 부디. 지금처럼 변함 없는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엄지원은 지난 2014년 건축가로 일하는 일반인 남편과 결혼했다. 이후 tvN ‘산후조리원’ 등 드라마에 출연하며 유튜브로는 소소한 일상을 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