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427m 절벽에서 아내가 실족했어요"…보험 사기로 '한탕' 노리던 부부

줄리를 찾는 수색대. 워싱턴 포스트 캡처

 

미국에서 한 남성이 아내가 절벽에서 떨어졌다며 보험 사기를 시도했다가 들통나 논란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자신의 아내가 절벽에서 추락했다고 거짓 신고한 로드니 휠러(48)라는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휠러는 지난해 5월31일 911에 아내 줄리(44)가 웨스트버지니아주(州)의 한 국립공원 전망대에서 넘어져 가파른 절벽으로 추락했다고 신고했다.

 

이 절벽의 높이는 약 1400피트(427m)에 달하기 때문에 현장에서는 즉각 수색대가 편성돼 며칠간 수백명의 전문구조대원, 경찰, 자원봉사자 등이 줄리를 찾아 나섰다. 

 

휠러는 친척과 친구들에게 줄리가 무사히 돌아와 주길 기도해 달라고 당부, 페이스북에 줄리의 실족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며 “나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고 적기도 했다. 

 

그러나 줄리는 실종 3일 만에 어처구니없는 곳에서 발견됐다. 

 

헬기와 구조견도 동원된 수색 과정에서 구조대원들은 수시로 휠러의 집에 찾아와 과정 및 수색 결과를 공유했다. 

 

그러던 중 줄리가 자택 옷장에서 발견되면서 그를 찾으려던 수백명이 헛수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지난 5일 연방 판사는 휠러에게 징역 2개월과 자택 감금 6개월을 선고했고 줄리에게는 30만달러(약 3억3500만원)를 배상토록 했다.

 

줄리는 남편에 앞서 이미 이번 사건으로 이미 의료 사기 등의 혐의로 54개월형을 선고받았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사고 현장이라고 주장한 곳에 줄리의 신발과 휴대전화를 미리 갖다 두는 치밀함도 보였던 이들 부부는 지난 2011년 파산신청 한 바 있다. 

 

이들은 보험 사기를 통해 거액의 돈을 받은 뒤 잠적하려 했다고 밝혔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