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日 매체 “방탄소년단 지민, 깊은 눈+도톰 입술…브래드피트와 父子처럼 닮아”

 

방탄소년단(BTS) 지민(사진 왼쪽)과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Brad Pitt‧사진 오른쪽)의 어린 시절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일본 연예 매체 ‘케이팝 몬스터 재팬’은 “방탄소년단 지민과 브래드 피트의 싱크로율에 많은 팬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사진을 비교하며 “깊이 있는 인상적인 눈매와 도톰한 입술이 마치 부자의 모습처럼 닮았다”고 전했다. 

 

사진은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 속 지민의 모습과 브래드 피트의 어린시절로 “꽃미남 배우로 젊은 시절부터 인기를 모았던 브래드 피트와 지금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아이돌 그룹의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지민”이라며 “월드스타 두 사람의 빼닮은 모습에는 팬들도 깜짝 놀라며, 다양한 반응을 남기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매체 외에도 멕시코 매체 ‘La Verdad Noticias’는 금발을 한 지민과 브래드 피트의 사진을 게재, “지민이 젊은 브래드 피트와 외형적으로 닮아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지민과 브래드 피트의 닮은꼴 이야기는 앞서 2014년 구혜정 사진작가도 언급한 바 있다. 구 작가는 “지민은 분명 특별한 뭔가를 지니고 있다. 소년과 남자의 경계에 서있는 듯 했으며, 촬영내내 ‘어린 브래드 피트’를 느꼈다”고 말하며 선견지명을 보인 바 있다.

 

이에 한국을 넘어 외신도 인정한 닮은 꼴인 지민과 브래드피트에 대한 세계적 관심이 더 커지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