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이용진 “아들, 진짜 보통 녀석이 아니구나 느껴”...왜?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캡처

 

개그맨 이용진이 아들 윤재 군의 근황을 언급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 ‘터키즈 온 더 블럭’에는 ‘애로 부부인 줄 알고 나왔다가 루머만 잔뜩 안고 간 인소 부부 소이현X인교진 편. 터키즈온더블럭’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용진은 아들 윤재 군에 대해 “머리가 굉장히 좋다”며 “얼마 전에 얘가 진짜 보통 녀석이 아니구나라고 느낀 일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용진은 “당시 기차를 타고 전주를 가고 있었다. 제 옆에 (아들이) 앉아있었고, 그 옆에 한 아저씨가 자고 있었다”며 “아들한테 ‘깨고 나서는 떠들어도 되는데, 아저씨가 옆에서 잘 때는 조용히 해야된다’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이용진은 “그러면 웬만한 애들은 가만히 있거나 떠들지 않나. 그런데 아저씨를 깨우더라. 아저씨가 눈을 뜨니까 그때 떠들더라”라고 말해 소이현, 인교진 부부를 경악하게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