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아이유가 크러쉬에게 “‘자장가’ 그냥 리메이크해달라” 간곡히 부탁한 사연

유튜브 채널 ‘아이유의 팔레트’ 캡처

 

가수 겸 작곡가 크러쉬(본명 신효섭·오른쪽 사진)가 웹 예능 프로그램 ‘아이유의 팔레트’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새 싱글 ‘러시 아워’(Rush Hour)의 첫 라이브 무대도 처음으로 선보였다.

 

크러쉬는 지난 22일 아이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지난달 11일 전역하기까지 2년에 걸친 이른바 ‘군백기’를 떠올렸다.

 

크러쉬는 “당연하게 누리던 것들, 옆에 있던 이들 모든 게 사라지니 세상에 혼자 남은 기분이었다”며 “그래서 진짜 앨범 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다 8월11일을 기점으로 갑자기 어깨가 펴졌다”며 “그래서 오늘도 텐션이 높은가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진행자인 가수 겸 배우 아이유(본명)와 MBTI 등에 이르기까지 자연스럽게 이야기꽃을 피우던 크러쉬는 평소 밥을 잘 먹지 않는다고도 했다.

 

이에 아이유는 “그러면 안 된다”며 “억지로라도 먹어야 한다”고 진심 어린 충고를 했다.

 

둘은 또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음악 시장에 공감하고, 과거 슬럼프를 겪었던 일화를 들려주는 등 깊이 있는 이야기도 나눴다.

 

상대 노래를 부르는 코너도 진행됐는데, 아이유는 ‘어떻게 지내’를 택했다. 크러쉬가 선곡한 ‘자장가’를 다 듣고 난 아이유는 “찢었다”며 “너무 잘해서 짜증 난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어 “그냥 리메이크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크러쉬는 마침 22일 발매한 러시아워를 라이브로 선보였는데, 방탄소년단(BTS) 제이홉(j-hope·본명 정호석)이 피처링에 참여한 이 곡은 발매와 동시 벅스의 실시간 차트 1위와 아이튠스 톱 송 차트 41개 지역 1위(23일 오전 기준)를 차지할 정도로 사랑을 받았다.

 

공연을 관람한 아이유는 “모든 것 자체가 크러쉬다”라며 “표정과 제스처, 가창의 디테일이 진짜 멋있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