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박수홍 "자기 돈은 자기가 관리하는 걸로"…'독립만세'

방송인 박수홍이 자신이 형과 부모 등의 가족으로부터 완벽하게 독립했음을 강조했다.

 

박수홍은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의 '절친 특집'에 송은이의 '절친'으로 초대를 받았다.

 

김희철은 박수홍에 대해 "독립의 신이다. 52년째 싱글라이프"라고 말했다. 이에 박수홍은 "10년을 홀로 살았는데, 실질적인 독립은 최근이다. 2년 전에 다홍이를 만나면서 정신적으로 여러 면에서 완벽하게 독립했다"고 했다.

 

다홍이는 박수홍의 반려묘다. 박수홍이 2년 전 낚시터에서 발견한 후 입양했다. 박수홍은 "2년 전 낚시터에서 우연이 만난 길냥이 다홍이가 저를 쫓아와서 병원에 데려갔고, 그때부터 데리고 있다. 표현이 잘못된 것 같다. 걔(다홍이)가 나를 데리고 있다"며 다홍이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박수홍은 다홍이로 인해 바뀐 집 구조도 바꿨다고 했다. 그는 "다홍이의 장난감과 쇼파 등도 긁어도 되는 것으로 다 바꿨다. 제 영역은 많이 줄어들었다. 다홍이의 영역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끊임없이 다홍이를 칭찬했다. 박수홍은 "오늘도 다홍이를 데리고 왔다. 다홍이는 천재묘"라며 "예전에 다홍이가 냉장고를 열어 음료수를 꺼내 먹으려다가 나한테 걸린적도 있다"며 팔불출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공기청정기를 수리하러 기사님이 오셨는데 둘이 상의하는 모습도 봤다. '여기 필터를 교체하라'고 톡톡 치는 걸 봤다"고까지 말했다.

 

특히 그는 "요즘 다홍이 때문에 유튜브 광고가 많이 들어온다"며 "그건 다 다홍이가 관리한다. 이제부터 자기 돈은 자기가 관리하는 걸로"라며 유쾌하게 답했다. 이에 김희철은 "나 걱정 많이 했는데 컨디션 좋다"라며 안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수홍은 최근 친형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그는 30년 활동 기간 동안 형이 운영하던 매니지먼트사 소속돼 있다가 최근 '다홍이랑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독립했다.

 

이날 또 박수홍은 수현의 불면증에 깊이 공감했다. 그는 "나도 그랬다. 30년째 그랬다. 일이 있으면 부담감에 못 잔다. 근래 들어서 심해지긴 했다. 생각이 컨트롤이 안된다. 정말 괴롭더라. 나는 정신과가 흠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처방을 해준다. 도움이 된다"고 병원에 갈 것을 추천했다.

 

한편 이날 김민석은 군대 동기들인 시우민, 조권, 고은성을 독립하우스 첫 집들이 손님으로 초대했다.

 

어릴 적 횟집에서 일을 했던 김민석은 동기들을 위해 활어 도미를 준비했다. 즉석에서 친구들을 위해 회를 떠 내놓았다. 이에 친구들은 "일식집 오마카세(고급 일식집) 같은 느낌"이라며 감탄했다.

 

외로움을 유독 많이 탄다는 김민석은 친구들에게 혼자 집에 있을 수 있는 비법을 물었다. 조권은 "홈쇼핑을 틀어 둔다"라고 말했고, 이에 김민석은 "난 생명체가 옆에 있고 같이 말을 하는게 좋다"고 했다. 그러자 친구들은 입을 모아 "그럼 우리한테 이러지 말고 결혼해야지"라고 김민석에게 결혼을 권유했다.

 

또 수현의 불면증을 해결해 주기 위해, 송은이와 재재가 수현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건강검진 결과 비타민D가 평균 이하 수치가 나온 이찬혁은 햇빛을 통한 비티만D 흡수를 위해 옥상에서의 일과를 공개했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