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하필 지구대 앞으로 지나던 보이스피싱범, 신고전화 받은 경찰에 딱 걸렸다

KBS 뉴스 영상 캡처

 

보이스피싱범이 돈을 송금한 뒤 지구대 앞을 지나가다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KBS 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충남 보령에서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일당 중 한명이 지구대 앞을 지나가다 체포됐다. 피해자가 은행 현금지급기에서 송금하는 남성의 모습을 보고 인근 지구대에 신고한 것.

 

이날 보이스피싱 피해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관은 범인의 인상착의와 동향에 대한 설명을 듣던 중 한 남성이 지구대 앞을 지나가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경찰들은 급히 달려나가 남성을 검거, 조사 끝에 그가 보이스피싱 수거책이었던 것을 밝혀냈다.

 

피해자는 저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는 말에 속아 남성에게 현금 1700만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그 뒤를 쫓아 신고한 덕에 범인은 검거할 수 있었으나, 이미 금액의 절반은 송금을 완료한 상태였다고.

 

범행에 사용된 계좌의 지급 정지를 요청한 경찰은 남은 돈을 피해자에게 돌려준 뒤 보이스피싱 수거책 역할을 한 30대 남성을 사기 방조 혐의로 구속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