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사설] 백신 수급·사전예약 혼선, 접종계획 더 촘촘히 짜길

만 53∼54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일인 19일 한 시민이 오후 8시에 시작되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기 위해 대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방역이 혼돈에 빠졌다. 그제 만 53∼54세 백신 접종예약이 시작됐지만 사이트 먹통 현상이 다시 반복됐다. 접속이 2시간가량 중단되고 ‘대상자가 아니다’라는 오류 문구가 표시되거나 비공식 통로로 예약하는 사례가 속출했다. 지난 12일과 14일 55∼59세 예약 때 빚었던 혼선이 되풀이된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신속하게 오류를 해결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정부는 3분기 내 도입될 모더나 백신이 50대 1·2차 접종에 충분한 규모라고 장담했지만 공염불에 그쳤다. 모더나 도입 물량은 현재까지 86만여회분으로 계약물량 4000만회분의 2%라니 어이가 없다. 앞으로 예정 물량이 제때 들어올지도 미지수다. 이 때문에 일부 50대 접종 백신이 화이자로 변경됐고 접종 일정도 3주가량 연기됐다. 삼성·현대차 등 대기업 사업장에 쓰이는 접종 백신이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바뀌는 일까지 벌어졌다. 2차 접종은 모더나가 1차 접종 후 4주, 화이자는 3주 후여서 혼선이 가중될 게 뻔하다. 20∼40대 접종은 어떻게 하려는지 한숨이 절로 난다.

이러니 접종 속도가 더딜 수밖에 없다. 접종을 시작한 지 약 5개월이 흘렀지만 1차 접종자는 전체 인구의 31% 수준이고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13%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 와중에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 일주일 남짓 지났지만 4차 대유행은 확산일로다. 어제 신규확진자는 1287명으로 2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고 비수도권 비중도 사흘 연속 30%를 웃돌았다. 최근 일주일 새 변이바이러스 감염자 중 76%는 전파력이 센 델타형이라고 한다. 델타 변이가 조만간 우세종이 될 것이라는 경고도 끊이지 않는다. 1년 6개월간 쌓아온 ‘K방역’의 공든 탑이 한꺼번에 붕괴하지 말란 법이 없다.

백신정책 혼선이 이어지면 11월 집단면역 형성이 물 건너갈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온다. 정부는 9월까지 전 국민의 70%에게 1차 접종을 완료하고 11월 2차 접종까지 마칠 것이라고 공언해왔다.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 방역당국은 최대한 백신 물량을 조기에 도입하고 백신 수급 상황에 맞춰 접종 일정을 재조정해야 할 것이다. 접종 예약 때 연령·성별·지역별로 더 세분화해 혼선을 최소화하는 일도 시급하다. 모든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 4차 대유행의 기세부터 꺾어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