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정유라 "우파에는 선이 있지만 좌파엔 없어"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씨의 딸 정유라씨가 진보진영을 향해 "내로남불 진짜 싫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정씨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파에는 선이란 게 있지만 좌파엔 없다"며 "어떻게 미혼 대통령님께 혼외자가 있고 이상한 비디오가 있단 말을 할 수가 있는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씨는 "스타킹조차 구멍 나신 분 옷 많다고 방에 거울 있다고 그렇게 뭐라고 하더니, 영부인 옷은 괜찮고 영부인이 보는 거울은 괜찮나요"라고 말하며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의원들 입으로 낸 소문 중에 진짜가 몇 개냐"며 "망상증도 병"이라고 날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또 "지금 비대위원장 건만 봐도 그렇다. 대부분 저 여자아이가 뭘 잘못했다고 이용당한 애가 안쓰럽다 하시더라"며 "여전히 우리 아이 인권에 무한 침묵하는 어디랑은 다르게"라고 적기도 했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