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수지, 집중호우 피해 이재민 위해 1억원 기부

희망 브리지 제공

 

배우 겸 가수 수지(본명 배수지·사진)가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2일 "수지가 지난 11일 수재 의연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중부지방 집중호우 피해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서다. 성금은 피해 복구와 구호 물품 제공, 주거 지원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희망브리지 김정희 사무총장은 "수지를 비롯해 실의에 빠진 이웃들에게 용기를 주는 모든 분의 헌신과 도움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따뜻한 손길이 이재민분들에게 온전히 전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수지는 2019년 4월 강원산불 때 1억원을 기부하면서 희망브리지와 인연을 맺었다. 2020년 8월 수해 때도 1억원을 희망브리지에 전하는 등 이번 기부까지 수지가 희망브리지를 통해 기부한 금액은 3억원에 이른다. 수지는 고액 기부자 모임인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 회원이기도 하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