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우리는 총알받이 아냐"…러 동원령 반대시위 또 수백명 구금

친크렘린 인사도 비판 가세…국영방송 편집장 "40대까지 동원하다니"
전투거부 10년 징역 처벌 확정…1년 군복무 외국인에겐 시민권
젤렌스키 "소집 거부하라, 러군 탈병시 신변 보장"

러시아에서 예비군 부분 동원령에 반대하는 시위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4일(현지시간)에는 시위 참가자 700여명이 구금됐다고 CNN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인권단체 OVD-인포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전장으로 보낼 30만 명 규모의 예비군 동원령이 발표된 이후 반발 시위가 전국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으며, 24일에는 전국에서 32개 지역에서 724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앞서 21일에는 38개 지역에서 1천300명 이상이 체포했다.

러시아는 승인되지 않는 집회를 법으로 금지하고 있으며 경찰은 '동원령 반대'를 외치는 시위대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AFP통신은 수도 모스크바에서 경찰에 체포된 한 여성 시위자가 "우리는 '총알받이'가 아니다"고 외치는 것을 목격했다고 보도했다.

또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한 남성이 기자들에게 "나는 푸틴을 위해 전쟁에 나서고 싶지 않다"고 말했고, 70대 여성은 "나는 전쟁에 반대한다. 전방에 소집되는 젊은이들이 걱정된다"고 밝혔다.

체포된 러시아인 중 일부는 구금 상태에서 징집 영장 초안을 건네받고 군사동원센터에 보고하라는 명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원령으로 러시아 내 혼란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친푸틴 인사도 동원이 원칙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이례적으로 비판 목소리를 냈다.

러시아 국영방송 러시아투데이(RT)의 편집장인 마르가리타 시모니안은 자신의 텔레그램에서 "민간인은 35세까지 모집될 수 있다고 발표됐는데 소집서류는 40대에게도 가고 있다"며 "그들은 고의적인 것처럼, 악의에 찬 것처럼 사람들을 정말로 화나게 하고 있다"고 분노를 표시했다.

크렘린궁의 공식 지지자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정권을 강도높게 비난하는 것은 이례적인 것이라고 외신은 보도했다.

러시아는 이달 21일 동원령을 발표할 당시 소집 기준을 정확하게 밝히지 않았는데 군 경험이 없거나 징병 연령이 한참 지난 남성들이 영장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동원령 반대 분위기가 더 험악해지고 있다.

특히 시베리아의 외지고 가난한 지역의 소수 민족에게 집중적으로 동원령이 내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지역 편중성 문제도 논란이 되고 있다.

러시아는 동원을 본격화하면서 이날 군인의 의무과 관련한 강력한 처벌 규정도 확정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항복하거나 탈영하거나 전투를 거부하는 자국 군인을 최대 10년까지 구금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또 러시아에서 1년간 군 복무를 하는 모든 외국인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명령에도 서명했다.

이는 러시아군의 병력 부족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시민권을 얻으려면 5년을 거주해야 한다는 일반적인 요구사항을 벗어난 조치다.

징집 유인책도 나왔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최근 군 동원령의 대상이 되는 예비군에 대해 채무 상환을 유예해주도록 시중은행과 대출기관에 권고했다.

여기에는 담보 대출을 낀 압류된 주택에서 퇴거당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야간 연설에서 "전범으로 외국에서 죽는 것보다 군대 소집을 거부하는 것이 낫다"면서 러시아인들에게 군대 소집을 거부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러시아어로 한 연설에서 러시아의 탈영병 처벌 강화를 언급하면서 "당신이 (러시아로의) 귀환을 두려워하고 죄수 교환을 원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그것을 보장할 방법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