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고생하셨습니다” 정진석, 尹 귀국 영접…주호영·이상민·김대기·이진복·조현동도 마중

귀국길 기 내간담회는 진행 안해

 

윤석열 대통령(왼쪽에서 세번째)이 지난 24일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두번째)와 악수하면서 인사하는 주호영 원내대표(맨 왼쪽)를 바라보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박 7일간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무리하고 24일 밤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 가운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공항을 찾아 영접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지난 18일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으로 출국했으며 이후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 및 한일 등 양자 정상회담, 캐나다 오타와에서는 한·캐나다 정상회담 등을 차례로 소화했다.

 

이날 공항에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조현동 외교부 1차관 등도 윤 대통령을 맞이했다.

 

윤 대통령은 영접 나온 인사들을 향해 손을 흔든 뒤 김건희 여사의 손을 잡고 공군 1호기 트랩을 내려왔다. 이후 미소 띤 얼굴로 활주로에서 대기하던 인사들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연합뉴스는 정 위원장 등이 윤 대통령에게 “고생하셨습니다”라며 인사를 건넸으며, 별다른 이야기는 오가지 않았다고 영접 나간 한 인사의 말을 전했다.

 

지난 6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했을 때와 달리 이번 순방에서 귀국길 기내간담회는 진행되지 않았다. 이를 두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후 ‘비속어’ 논란이 벌어진 일 등을 고려했다는 추측이 나왔다.

 

공군1호기 착륙 직전 윤 대통령은 예정에 없이 취재진 좌석으로 이동, 동행한 취재진과 일일이 악수하며 가벼운 인사를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