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한미 동해 연합해상훈련 앞두고 중국 서해서 군사훈련 예고

중국이 한국과 미국의 동해 연합해상훈련 기간 서해에서 군사훈련을 한다고 예고했다.

25일 중국 해사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랴오닝 해사국은 항행안전 정보를 통해 이날 오후 4시부터 다음 달 2일 오후 4시까지 서해(황해) 북부지역에서 군사임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사국은 사각형 형태의 훈련해역을 적시하며 군사임무 기간 해당 지역으로의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군사임무의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는 않았다.

랴오닝 해사국이 발표한 군사임무 지역을 위치정보시스템(GPS)으로 확인한 결과 랴오둥반도 다롄항과 산둥반도 옌타이항 사이 해역이다.

랴오둥반도와 산둥반도는 지리적으로 한반도와 가장 가까운 곳이다.

한미는 26일부터 나흘간 동해에서 연합해상훈련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를 포함해 유도미사일 순양함 챈슬러스빌함(CG-62),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DDG-52) 등으로 구성된 미 항모강습단이 최근 부산 작전기지로 입항했다.

한편 북한은 25일 오전 6시 53분께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5번째 미사일 발사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부산 입항에 이어 동해에서 예정된 한미 해상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성 무력 시위로 분석된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