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영국 전역에서 “생활고 못견디겠다” 시위

영국 50여 개 도시에서 주민들이 생활고를 호소하며 1일(현지시간) 동시다발적으로 시위에 나섰다. 

 

이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날 시위는 근 몇 년 간 영국에서 조직된 시위 가운데 최대 규모로 잉글랜드 남부 도시 이스트본에서 스코틀랜드 에든버러까지 수천 명의 인파가 거리로 나섰다. 치솟는 가스 요금과 전기 요금으로 인한 생활고에 대해 해결책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1일 영국 셰필드에 붙은 ‘에너지 요금을 내지 말자’는 현수막. ‘돈 페이 UK’ 홈페이지

영국은 당초 1일부터 연간 에너지 가격 상한이 3549파운드(약 571만원)로 기존보다 80% 인상되고, 내년 1월에는 5400파운드까지 상향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국민적 반발에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는 2년간 연간 청구액을 2500파운드로 제한하기로 했다.

 

시위에 참여한 드네프르 크루즈는 “상황이 굉장히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며 “우리는 아이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다.

 

런던 킹스크로스역 시위대 사이에 있던 제이드 앤더슨은 에너지 요금 인상으로 인해 “건설업자인 아버지는 더 많은 교대 근무를 뛸 수밖에 없게 됐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20대 시민도 에너지 요금 낼지 혹은 경력을 위해 투자할지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 목소리를 낸다면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지 않겠냐”고 기대했다.

 

시민들은 거리 시위와 함께 에너지 요금 청구서를 불태우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이는 ‘돈 페이(Don't Pay) UK’ 캠페인이 주도하는 상징적인 행위로 요금을 지불하지 않겠다는 일종의 항의 표시다. 돈 페이 운동은 10월에 예고됐던 에너지요금 인상에 반대해 지난 6월 조직된 시민 캠페인이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