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조현영, 딘딘 뺨 때린 사연 “술 취한 딘딘과 큰일 생길 뻔‘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술에 취한 딘딘의 뺨을 때렸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신지 김종민, 딘딘 조현영이 함께 낚시를 하러 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딘딘은 조현영과 24년간 알고 지낸 절친한 사이라고 밝혔다.

 

딘딘은 "초등학교 동창인데 초등학교 때는 안 친했고, 중3때 같은 반이 돼서 친해졌다"고 밝혔다.

 

김종민이 "둘이 사귀지 않았냐"고 묻자 딘딘은 "얘(조현영)가 날 좋아했다. 2주 사귀었다"고 답했다. 그러나 조현영은 "얘가 계속 사귀었다고 하니까 그런가보다 하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지와 김종민은 22년 지기라고 했고, 딘딘은 "혼성그룹이 신기하다. 같이 술도 마실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종민이 "너희 둘은 술 마시냐"고 물었고, 딘딘은 "얘(조현영)는 술을 전혀 못 마신다. 내가 술 마시고 싶을 때 얘를 불러낼 일이 없지 않냐. 그런데 나온다"고 말했다.

 

조현영은 "딘딘이 정말 취했고 저는 완전 맨정신에 같은 동네라 같이 가는데 택시 안에서 딘딘이 저한테 '너 오늘따라 왜 이렇게 예뻐 보이냐'라고 하더라"고 폭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자 딘딘은 "이게 뉘앙스 차이인데, 너 좀 예쁘다, 오늘 달라 보인다라고 했는데 얘가 기분이 나빠하더라"며 "그 택시에서 얘가 내 뺨을 정말 세게 때렸다"고 부연했다.

 

신지는 "우리와 비슷한 게, 종민 오빠는 나한테 죽빵을 맞았다"라며 "기분 좋게 마셨는데 그만하라고 하는데 계속 깐족거리니까 나도 모르게 풀스윙으로 때렸더라"고 밝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