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지영♥김원중 5월 결혼…드레스 대신 수트핏 뽐낸 예비신부


톱모델 커플 곽지영(사진 왼쪽)과 김원중(사진 오른쪽)이 5월 부부가 된다.

곽지영의 소속사 에스팀은 12일 "곽지영이 5월의 신부가 된다"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어 "반려자 김원중과는 모델 선후배 사이로 시작해 좋은 감정으로 발전했다. 오랜기간 가까이에서 서로를 지켜주고 힘이 되었으며, 믿음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 사랑할 것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또 "두 사람의 행복한 앞날을 부디 축복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러한 소식과 함께 공개된 웨딩 화보에서 곽지영과 김원중은 모델 다운 모습을 선보여 시선을 끌었다. 특히 곽지영은 웨딩드레스 대신 회색 정장에 면사포를 쓴 모습이다.

이와 더불어 매거진 '엘르 브라이드' 3월호를 통해 두 사람의 매력이 듬뿍 담긴 웨딩 화보 및 커버가 20일 단독 공개될 예정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엘르 브라이드

추천뉴스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