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멤버 3번째 탈퇴…민아 없이 5인 체제 활동

 

그룹 AOA(아래 사진) 멤버 민아(위 사진·본명 권민아)가 팀 탈퇴를 결정함에 따라 AOA는 향후 5인 체제로 활동할 전망이다.

 

AOA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3일 “최근 AOA 멤버 지민(본명 신지민)과 유나(〃 서유나), 혜정(〃 신혜정), 설현(〃 김설현), 찬미(〃 김찬미) 다섯명과 재계약을 맺었다”며 이 같은 소식을 밝혔다.

 

FNC는 “상호 간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AOA와 함께해 온 FNC는 재계약을 마친 5인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지난 7년간 함께 해 온 민아는 멤버들 및 회사와 깊은 논의 끝에 새 꿈을 펼치고자 다른 길을 가기로 했고, 소속사는 민아의 선택을 존중해 계약 종료와 팀 탈퇴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AOA 2012년 싱글앨범 ‘에인절스 스토리’(Angels’ Story)로 데뷔한 뒤 이듬해 발표한 곡 ‘흔들려’가 큰 호응을 얻으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 발표한 ‘짧은 치마’와 ‘단발머리’ 등도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AOA는 데뷔 당시 8명이었으나, 2016년 멤버 유경(본명 서유경)이 가장 먼저 팀에서 이탈했고, 이듬해 초아(〃 박초아)도 돌연 탈퇴를 선언하는 바람에 6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왔다.

 

민아가 세 번째로 팀과의 이별을 결정한 가운데 AOA가 향후 어떤 모습으로 팬들 앞에 다시 서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사진=FNC엔터테인먼트 누리집

추천뉴스

Info

많이 본 뉴스

Sponsored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