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한혜진 “프로그램 고사 이유? 내가 못하는데...” 솔직 심경 고백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프로그램을 고사 중인 이유를 밝혔다.

 

27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한혜진 술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기안84는 한혜진에게 “살면서 만난 사람 중에 계산을 제일 많이 한다. 프로그램 회식비도 다 낸다. 소고깃집 회식 가면 몇백 나오는데 다 계산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기안84가 “왜 요즘 방송을 하나밖에 안 하느냐. 원래 방송 귀신이었지 않나”라고 묻자 한혜진은 “뭐가 들어와도 의욕이 안 생기니까 그런 마음가짐으로 프로그램을 시작 못 하겠더라. 사실 많이 고사를 하는 상태다. 대표님한테 기안이 유튜브 촬영하러 집으로 올 것 같다 고 했더니 ‘너는 XX, 유명 프로그램도 안 나가고’”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표님이 화날 만하다. 조만간 누나도 후회할 거다”라면서도 “멋있다”라고 말했다. 한혜진은 “원칙은 딱 하나다. 내가 나가서 재밌거나 내가 나가서 보는 사람들이 재밌거나. 이 둘 중에 하나면 무조건 나간다. 내가 못하는데 시청자들이 재밌겠냐”고 털어놨다.

 

기안84가 한혜진에게 “어떻게 기안84 채널에 나오게 되었나”라고 묻자 한혜진은 “기안이 채널인데 당연히”라며 “이시언을 먼저 불러 서운한 것도 있었다”고 전했다.

 

기안84는 또 한혜진의 성격에 대해 “시언이 형이랑 똑같다. 뭘 하는 척을 안 한다. 그러니까 평소 성격이 더럽다”며 “나는 그게 좋았다. 사람들이 변하지 않는다. 이시언, 한혜진 한결같다”고 취중 진담을 털어놨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