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못 믿어”… 울산 민주당원들, 무더기 탈당 후 국힘行

허은녕 울주군의원 등 전·현직 당원들 기자회견
26일 오전 울산시의회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전·현직 당원들이 탈당 및 국민의힘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당직자와 당원 100여명이 무더기로 탈당한 뒤 국민의힘에 입당하겠다고 26일 선언했다. 이들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도저히 신뢰할 수 없는 후보”라고 비판하며 “울산의 미래를 위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집권을 돕겠다”고 강조했다.

 

허은녕 울주군의원 등 민주당 울산시당 전·현직 당직자와 당원 30여명은 이날 울산시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로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회견에는 허 의원을 비롯해 심규환 전 민주당 울주군 청년위원장과 박준섭 전 민주당 울산시당 문화예술특별위원장, 박무희 전 민주당 울주군 여성위원장, 정명주 전 민주당 울주군 대학생위원장, 김옥란 전 울산여성인력센터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허 의원은 “군의원 활동을 하면서 민의를 대변하는 의원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군민의 대의기관 역할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그런데 이선호 울주군수의 독단과 밀실 행정에 맞서 예산심의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행정사무 감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해당 행위로 내몰려 소도 웃을 억울한 제명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허 의원은 “탈당을 결심하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다”며 “하지만 최근 민주당과 대선 과정을 보면서, 또 울산이 처한 상황을 보면서 양심상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울산이 “해마다 인구는 줄고 있고 기존 산업은 곤두박질치고 있다”며 “성장 동력을 잃어가고, 시민들의 삶은 더욱 팍팍해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 의원은 “여기에 대한 책임은 고스란히 민주당에 있다”며 “4년 전 촛불민심에 힘입어 대통령부터 국회, 울산시장, 지방의회 모두를 장악했지만 권력의 사욕에 사로잡혀 고통에 울부짖는 민심을 뒤로 한 채 울산 행정을 마음대로 주물러왔다. 부동산 폭등과 전세대란, 일자리 문제로 2030 청년들이 울산을 떠나게 만든 장본인이 바로 민주당”이라고도 했다.

 

그는 특히 민주당 이 후보가 “신뢰 불가능한 후보”라며 “유불리에 따라 순간순간 하는 거짓말과 내로남불은 역대급”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 의원은 이어 “더 이상 변화의 조짐도 변화의 의지도 보이지 않는 민주당 울산시당의 행태를 보고 있을 수만은 없고, 무능하고 부패해버린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힘 집권을 위해 국민의힘에 입당한다”고 덧붙였다.

 

심 전 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울주군 비례대표로 출마하고, 울주군 청년위원장으로서 당을 위해 헌신해 왔지만 민주당 내부의 ‘네 편, 내 편 줄 세우기’와 ‘당내 총질과 칼질’로 목숨 걸고 함께 뛰어오던 당원뿐만 아니라 지금껏 당을 지켜오신 당의 원로들까지 버려지는 광경에 실망해서 민주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더 이상 편을 가르고 싸울 때가 아니라 고통에 처한 국민을 살리려면 국민의힘이 집권해야 한다”며 “6월 지방선거에서도 국민의힘이 지방권력을 잡아 하늘을 찌르는 시민들의 분노를 달래주고 어루만져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전 민주당 당직자와 당원 100명 정도가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힘에 입당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