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T 불법정치자금' 관련 의원실 관계자 금주 소환

국회의원들에 대한 KT의 불법 정치자금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이르면 이번주부터 관련 국회의원실 관계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4일 경찰청 관계자 등에 따르면 KT의 정치자금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지능범죄수사대는 KT 전·현직 임원한테서 정치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난 99명의 국회의원 및 선거후보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 연락을 최근 마쳤다. 경찰청 관계자는 “소환 범위는 의원실 보좌진이나 회계책임자 등으로, 국회의원 소환계획은 없다”면서 “이미 수사 과정에서 일부 의원실 관계자는 수사를 마친 상태다. 아직 조사를 받지 않았거나 보강조사가 필요한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앞으로는 소환에 응하는 국회의원실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정치자금 수수 경위와 자금 수수 이후 KT 관련 국회 현안 처리 결과, 보좌진 및 지인 취업 청탁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KT는 2014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사들인 뒤 되팔아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수법으로 비자금 11억5000여만원을 조성해 4억4190만원을 정치후원금으로 쓴 혐의를 받고 있다. 2014년과 2015년, 2017년에는 대관부서인 CR부문 임직원 명의로, 20대 총선이 있었던 2016년에는 사장 등 고위 임원을 포함해 27명 명의로 국회의원과 선거후보자 등 99명에게 정치후원금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어 KT는 자금 출처를 감초고자 ‘쪼개기’ 수법으로 후원금을 낸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정치자금을 받은 국회의원들의 기소 여부는 소환 조사 후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남정훈·김청윤 기자 che@segye.com

추천뉴스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