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김희철 “악플러 다 때려잡을 것.. 나는 사람답게 잘 살아왔다” 강경 대응 예고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악성댓글 작성자들을 향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희철은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와 트위치 방송을 통해 “선처를 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악플러들을 전부 청소하겠다. 다 때려 잡겠다. 한 번에 할 수는 없겠지만, 나는 이런 일을 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악성 댓글에 대해서 “나는 악플러들과 싸우려는 게 아니라 잡으려는 것”이라며 “내가 어떤 말을 하든 신경 쓰지 않고 그들은 악플을 달 것이다. 그 단합력을 경찰서에서, 가족 앞에서도 보일 수 있는지 보자”고 경고했다.

 

이어 “벌금이 얼마 나오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경찰서에 집합을 시킬 것”이라며 “그분들에게 빨간 줄이 가는 것은 나에게 중요하지 않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희철은 “내가 강하게 말하면 우리 팬들은 고생을 할 것이고, 이슈가 될 것이다. 지금까지는 그런 이유 때문에 넘어갔는데, 이제는 내 대응으로 인해 불이익을 겪는다면 그것도 감수하겠다. 나는 사람답게 잘 살아왔고, 그들처럼 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만 팬들에게는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희철은 지난 20일 JTBC 예능 프로그램 ‘77억의 사랑’에 출연해 고(故) 설리와 구하라의 죽음을 언급했고, 이에 대해 ‘젠더 이슈’ 문제를 지적한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겸 프리랜서 기자 위근우와 공개적으로 논쟁을 벌였다.

 

이후 김희철은 자신의 SNS와 몇몇 커뮤니티에 악플이 쏟아지자 “선처 없이 처벌하겠다”며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김희철 유튜브 채널 방송화면 캡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