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하정우 주연 재난 영화 '터널' 드라마로 제작된다

사진=영화 '터널' 스틸컷

 

배우 하정우(사진)와 배두나, 오달수가 주연을 맡고 김성훈 감독이 메가폰을 쥐었던 영화 ‘터널’이 드라마로 제작된다.

 

매니지먼트 업체 아이오케이컴퍼니는 18일 콘텐츠 제작 회사인 스토리 티비(STORY TV)와 미디어 사업 강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맺고 터널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한 드라마를 시작으로 공동 제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MOU는 콘텐츠 제작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침체된 미디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배우 고현정, 조인성, 이성재, 김하늘, 전효성 등 매니지먼트 사업을 기반으로 성장해온 아이오케이와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JTBC '언더커버'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제작해온 스토리티비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스토리티비의 부대표 겸 대표 감독 유철용은 “탄탄한 스토리와 깊이, 재미는 물론 그 안에서 시청자들에게 위안을 주는 그런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장점이 많은 두 회사가 만나 시청자분들의 마음에 깊숙이 스며드는 작품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터널은 소재원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삼아 무너진 터널에 갇힌 한 남자와 그의 구조를 둘러싼 이야기를 다뤘으며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영화와는 또 다른 재미의 ‘터널’을 만나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