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아들 화천대유서 50억’ 곽상도 “퇴사 때 성과급 몰아서 받아”

본지 통화서 해명… “문제, 이재명이 만든 것”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뉴스1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자산관리사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자 곽 의원이 “그 회사가 매년 성과급을 정산하지 않고, 퇴사할 때 성과급을 몰아서 준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중심에 선 회사다.

 

곽 의원은 26일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퇴직금과 성과급을 다 합쳐서 50억원이다. 어떻게 그런 금액을 정한 건지에 대해선 그 회사가 정한 거라서 잘 모른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상식적으로 말하면 (아들이 받은 퇴직금과 성과급이) 과다하다고 할 수 있다”면서도 “그 회사를 지금 문제 삼는 이유가 돈을 엄청 벌어서 그런 건데, 거꾸로 이야기하면 이 지사가 그런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준 것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곽 의원은 또 “(아들은 회사에서) 갑이 아니고 을이잖나. (회사가) 책정해주는 대로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노컷뉴스는 곽 의원의 아들 곽모(32)씨가 올해 3월 화천대유에서 퇴직하면서 50억원을 지급받았다고 보도했다. 곽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대리 직급으로 보상팀에서 근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곽 의원은 앞서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다는 사실이 보도되자 이를 시인하면서도 “급여로 월 250만원 가량을 수령한 말단 직원이었다”고 부연한 바 있다. 곽 의원은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 대주주인 언론인 출신 김만배씨와 성균관대 동문으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여권은 물론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곽 의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곽 의원 아들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출당 조치하길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고도 주장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