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조카 넷 두고 떠난 男동생 추억한 자두 “영원히 젊을 내 동생...”

사진=자두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자두(본명 김덕은)가 먼저 떠난 남동생을 추억했다.

 

4일 자두는 인스타그램에 ”너의 생일답게 북적거렸어. 천국에서도 인싸 즐기고 있구먼. 꽃도 넘쳐났어. 눈물도 웃음도 넘쳐났어. 그리움이 짙어지는 만큼, 소망도 짙어지고 있어. 우린 다 잘 지내고 있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네명의 조카들이 아버지의 생신을 맞아 남긴 편지가 담겨 있다. 특히 공개된 편지에는 “어제 친구들이랑 축구를 했는데 예전에 아빠랑 축구했던 게 기억나요. 생신 축하드려요“라는 글이 적혀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자두는 지난해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 “남동생이 작년에 하늘나라로 갔다. 올케를 도와 조카 네 명 육아를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이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자연스럽게 아이가 생기면 낳을 거다. 안 생기면 평생 조카들 뒷바라지하고 살면 된다”고 말해 감동을 더했다.

 

한편 자두는 지난 2013년 6살 연상 재미교포 출신 목사와 결혼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