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오겜’보다 더 폭력적”…황동혁 감독 차기작 ‘노인 클럽 죽이기’ 틀 나왔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황동혁(사진) 감독이 차기작의 틀을 완성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인디와이어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황동혁 감독은 최근 Mip TV와의 인터뷰에서 “차기작은 이탈리아 소설가인 움베르토 에코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은 ‘노인 클럽 죽이기’(Killing Old People Club, 이하 ‘K.O. Club’)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 감동은 “이미 25페이지 분량에 달하는 트리트먼트를 완성한 상태로, 전작 ‘오징어 게임’보다 더 폭력적일 것”이라며 “영화가 개봉되면 노인들을 피해 숨어다녀야 할 지도 모를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한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킬 영화가 될 것”이라며 “프로젝트는 ‘K.O. Club’이란 이름을 붙였다”고 문제작이 될 것임을 예고했다. 

 

황 감독은 차기작을 2024년 말 공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오징어 게임’ 시즌 2 제작과 관련해서는 “더 좋은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그게 제가 말할 수 있는 전부”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을 두고 목숨을 건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지난해 9월17일 공개된 후 넷플릭스 역대 가장 많은 사람들이 시청한 오리지널 시리즈에 등극하며 세계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미국 현지 주요 시상식인 고섬어워즈를 비롯해 골든글로브, 미국배우조합상(SAG),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등에서 수상하는 등 그 저력을 발휘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