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췌장암 투병 父, 남편이 자기 병원에 모셔서...” 장영란, 눈물의 고백

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장영란이 한의사이자 남편인 한창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5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에는 장영란이 출연한다.

 

이날 자신의 동력으로 아버지를 꼽은 장영란은 자신에게 애정이 남달랐던 아버지의 모습과 함께 언제나 장영란의 곁에 서주었던 아버지의 이야기를 전한다. 이야기를 들은 지석진은 “이런 아버지는 없다”며 감탄한다.

 

그러나 이내 눈시울을 붉힌 장영란은 “슈퍼맨 같았던 아버지인데 췌장암으로 돌아가셨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영란이 아버지가 떠나던 날을 떠올리자 이를 듣던 지석진 역시 함께 눈물을 흘렸다.

 

또 장영란은 아버지의 투병 기간 동안 늘 옆을 지켜준 남편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 장영란은 “남편이 무한대로 해줬다. 자기 병원에 모셔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아버지를 간호해줬다”라고 언급해 감동을 더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