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소녀시대 태연 '카메라 울렁증' 고백 "노출에 대한 두려움 있어"



걸그룹 소녀시대 태연(사진)이 카메라 앞에 서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털어놨다.

태연은 과거 방송된 온스타일 '더 태티서(THE TAETISEO)'에 출연했다.

티파니와 함께 케이콘(KCON) 참석 차 미국 LA로 향한 티파니는 무대에 오르기 전 밝은 모습으로 탄산음료를 마셨지만 태연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태연은 "매해 지날 때마다 그만큼 노출이 잘 된다"며 "그런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게 좋은 건지 안 좋은 건지 모르겠는데 움츠러드는 순간이 있는 것 같다"며 부담감을 밝혔다.

태연은 지난해 출연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도 "카메라 울렁증이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당시 태연은 "카메라가 있으면 할 말도 생각이 안 난다"면서도 "스케치북이라면 많은 분들이 집중해서 내 노래를 들어주실 것 같아 출연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
사진=온스타일 캡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