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전범이 된 조선인 포로 감시원…한·일 학자 피해자 명예회복 머리 맞댄다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대일항쟁기 일본으로 끌러간 '조선인 포로감시원의 강제동원 실태'에 대해 재조명하는 국제학술대회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은 오는 28일 서울 ENA스위트 호텔에서 ‘일제 강제동원의 국제적 비교’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일제에 의해 강제동원된 조선인 포로감시원을 추모하고 이들의 명예 회복을 위한 길을 모색한다. 조선인 포로감시원은 일제에 의해 태국·미얀마·필리핀·인도네시아 등으로 동원돼 포로들을 대면한 이들로 태평양 전쟁 후 전범으로 몰렸다. 이들은 2006년 ‘일제강점하 강제동원피해자진상규명위원회’에 의해 처음으로 피해자로 인정받았다. 

 

주제 발표에는 5명의 한·일 학자가 나선다. 아리미츠 켄 와세다대 국제화해연구소 초빙연구원은 ‘조선인 군인군속 전후 보상 문제의 경과 및 현재’에 대해, 오카다 타이헤이 도쿄대대학원 종합문화연구과 교수는 ‘필리핀 비사야 지방에서의 일본군에 의한 성폭력’에 대해 발표한다. 

 

또 김정숙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연구원은 ‘일제하 조선인 포로감시원의 동원 사례와 생활상’에 대해, 유병선 한국전통문화대 교양학부 강사는 ‘일제말기 인도네시아 조선인 포로감시원 현황과 반일 활동’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김용덕 재단 이사장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조선인 포로감시원들이 어떻게 동원됐고, 전쟁이라는 상황이 이들을 어떻게 전범으로 만들었는지 국제사회에 재조명될 것”이라며 “이제라도 일제에 의해 고통받은 모든 자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