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신아영 "이혼설? 남편과 행복해"...'강호동의 밥심'

방송인 신아영이 이혼설을 부인했다.

 

신아영은 12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서 "미국 하버드 대학 후배인 남편과 10년 만나고 결혼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신아영은 남편과 연애 과정에 대해 "진짜 심하게 싸우고 2년간 안 만났다. 잊고 지내다가 지인 결혼식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MC 강호동은 "남편 분은 미국에 계셔서 장거리 신혼생활 중이시다. 최근에 미국에 다녀오셨는데 왜 다녀오셨냐. 서류 정리하러 가신 것 아니냐"라며 이혼을 언급했다.

 

신아영은 "개인적으로 서류 정리가 필요한 일이 있어서 갔는데 회사 관계자도 '사이가 안 좋으신 거 아니냐'고 묻더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신아영은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남편이 한국에 들어오기로 했고 조만간 같이 살게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