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육군총장, 외출 못 간 장교에 "여러분 애인은 다른 사람 만나고 있을 거다"

육군 상무대 신임 장교 훈시 발언 논란
국방부 "긴장감 풀어주기 위한 발언… 사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연합뉴스

코로나19 과잉방역과 부실 급식 논란으로 곤혹스런 육군에 악재가 겹쳤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외출마저 막힌 채 훈련을 받던 신임 장교들에게 실언을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육군 등에 따르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지난달 전남 장성군 소재 육군 상무대를 찾아 이제 막 임관한 포병 장교 교육생 야외 훈련을 참관한 뒤훈시를 했다. 신임 장교들은 초급간부 지휘참모과정의 일환으로 상무대 예하 포병학교에서 교육을 받던 중이었으며, 200여명이 집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교는 주말에 외출·외박이 허용되지만, 코로나19 방역조치로 두 달 가까이 외출과 외박이 통제된 상황이었다. 남 총장은 장교들에게 “3월부터 외출·외박을 못 나간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수료하고 6월에 자대로 가기 전에 잠깐이라도 휴가를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러면서 “(장교들 중) 여자친구, 남자친구 있는 소위들이 많을 것”이라며 “여러분들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거다”라고 한 뒤 훈시를 마쳤다.

 

논란이 증폭되자 남 총장은 4일 오전 국방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신임장교들의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친구를 예로 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교육받고 있는 신임장교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신임장교들의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한 발언이었다는 해명을 전했다.

 

하지만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장병들이 장기간 고충을 겪고 있다는 점에서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나온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