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싱크 탱크 2022, 항구적 평화세계 실현 앞장”

신통일한국을 위한 싱크 탱크 2022 출범 희망전진대회

국내외 2022명 참가 지식인 연대체 출범
한학자 총재, 결의문 서명… 전세계서 응원
정 前 총리 “한반도 평화의 마중물 기원”
194개국 100만여명 온라인 축하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천주평화연합 공동주최로 9일 온라인 생중계된 ‘신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싱크 탱크) 2022 출범 희망전진대회’ 전경. 세계 194개국 100만여명이 지켜본 이 대회를 통해 국내의 각 분야 전문가 1011명, 국외의 1011명이 참가한 세계 지식인 연대체 싱크 탱크 2022가 출범했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제공

9일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천주평화연합 공동주최로 열린 ‘신통일한국을 위한 Think Tank(싱크 탱크) 2022 출범 희망전진대회’ 말미, 가정연합 한학자 총재가 싱크 탱크 2022 결의문에 마지막 서명을 하는 순간 온라인으로 지켜보던 세계 194개국 100만여명이 큰 응원을 보냈다. 결의문에는 “싱크 탱크 2022를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과 항구적인 평화세계 실현에 앞장서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분쟁, 갈등의 현장을 확인하는 팩트 파인딩 투어를 진행하고 세계평화정상연합,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세계평화언론인연합 등과 연대해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국내의 각 분야 전문가 1011명, 국외의 1011명으로 구성된 지식인 연대체 싱크 탱크 2022가 이날 출범했다. 평화와 통일의 기초가 되는 공생·공영·공의의 비전을 제시하고, 지구촌 위기를 조장하는 분열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을 제안하기 위한 기구다. 정세균 전 총리와 뉴트 깅그리치 미국 전 하원의장이 축사를 했고, 캄보디아 훈 센 총리는 축전을 보냈다. 환영사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맡았다. 미국의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등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에 의미를 부여했다.

 

정 전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헤쳐가며 지구 환경과 인류의 문명,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며 “한 개인, 한 국가의 리더십만으로 극복할 수 없는 위기다. 그런 점에서 싱크 탱크 2022가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앞당기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한반도 평화의 길을 구축하겠다는 굳은 결의를 가진 각 분야 전문가, 지도자들이 세계 각지에서 초대됐다”고 평가했다. 펜스 전 부통령은 “싱크 탱크 2022의 출범과 함께 정부, 학계, 언론 등 각 분야 지도자의 지혜가 한데 모이면, 한반도 평화 협력과 통일의 꿈이 실현될 날이 가까워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훈 센 총리는 “한반도 평화를 지지하며 싱크 탱크 2022가 창의적이고 다차원적으로 한반도의 항구적이고 지속가능한 평화와 안전을 이룰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