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라비, 수록곡 가사 논란에 "레드벨벳 멤버들에 직접 사과…음원 내릴 것"

 

가수 라비가 새 앨범 수록곡의 가사가 실제 걸그룹을 연상시킨다는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라비는 4일 소속사를 통해 공식입장을 내고 “가사에 언급된 레드벨벳 그룹 멤버들과 소속사 관계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또한 지켜봐 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께도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레드벨벳 소속사를 통해 멤버들은 물론 관계자분들께 직접 전화로 사과를 전했다. 애초에 이런 상황을 만든 것에 책임감과 죄송함을 느낀다”며 “작업을 하면서 가사 속 내용으로 많은 분이 불쾌함을 느끼실 수 있음에 대해 스스로 인지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논란이 된 수록곡에 대해서는 “달콤하고 밝은 에너지를 표현하려 했으나 특정 그룹이 지칭돼 아티스트분들과 아티스트의 팬분들께서 느끼실 감정에 있어 가사를 쓴 제 책임이 따른다고 생각한다”며 “유통사와 협의해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음원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다소 시간이 걸릴 수는 있으나 최대한 빠르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여 늘 신중하게 작업하겠다”며 “이번일로 저에게 실망하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앞으로는 실망 없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3일 발표된 라비의 신보 ‘로지스(ROSES)’의 수록곡 ‘레드 벨벳(RED VELVET)’은 사랑하는 여자를 레드벨벳 케이크에 빗대 표현한 곡이다.

 

그러나 가사 속에 실존하는 5인조 걸그룹 레드벨벳의 히트곡 제목과 멤버들의 이름이 인용돼 문제가 불거졌으며, 일각에서는 자극적인 표현들이 섞여 있어 성적인 은유로 느껴진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