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마크롱 뺨 때린 20대에 징역 18개월 선고…복역은 4개월

가해자는 28세 극우 성향 남성…"계란 던질까 했다"

지방 순회 중이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뺨을 때린 20대 남성이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발랑스 법원은 10일(현지시간) 마크롱 대통령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다미앵 타렐(28)에게 집행유예 14개월을 포함한 징역 18개월 형을 선고했다고 BFM 방송이 보도했다.

앞서 검찰은 타렐이 "절대 용납할 수 없는", "고의적인 폭력"을 저질렀다며 징역 18개월을 구형했다.

직업이 없다고 밝힌 다미앵은 법정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국가의 쇠퇴를 아주 잘 보여주고 있다"며 그가 자신의 앞에 서자 "역겨워졌다"고 진술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방문을 앞두고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다고 인정한 그는 계란이나 크림 파이를 던질까도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크롱 대통령 임기 초 프랑스 전역에서 마크롱 정부를 비판하는 '노란 조끼' 시위에서 자극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다미앵이 "전통적인 우파, 또는 극우파의 정치 신념"을 갖고 있으나 소속된 정당은 없고 과격 단체에도 가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미앵이 마크롱 대통령을 때리는 장면을 옆에서 촬영하다가 함께 체포된 친구 아서(28)는 불법 무기를 소지한 혐의로 내년 재판을 받게 된다.

아서의 집에서는 총기와 아돌프 히틀러의 자서전 '나의 투쟁'이 발견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8일 프랑스 남동부 드롬주의 작은 마을 탱레흐미타주에 인사를 하려고 군중에게 다가갔다가 봉변을 당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직격탄을 맞은 국가의 "맥박"을 재겠다며 이달 초부터 6주 동안 일주일에 두 번씩 프랑스 구석구석을 살펴보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