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홍준표 "곧 북핵 노예 될 것…나토식 핵공유 추진해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0일 "우리가 집권하면 대북정책을 대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이제 북핵은 마지막 단계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까지 갔다. 우리는 곧 북핵의 노예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대북 정책은 기본적으로 종북 정책"이라며 "남북·북미 정상회담 쇼를 거듭했으나, 우리 국민을 속이는 위장 평화 쇼에 그쳤다"고 전제했다.

이어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며 "미국을 설득해 남북 핵 균형을 위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식 핵 공유 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나토식 핵 공유는 미국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나토 회원국들과 전술핵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체제를 의미한다.

홍 의원은 "북은 공산주의로, 우리는 자유민주주의로 건전하게 체제 경쟁을 하자고 제안해야 한다"며 "낭만적 민족주의를 배격하고 오로지 냉혹한 국제질서에 따라갈 수밖에 없는 것이 지금 한반도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