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한국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 됐다… 국내 15번째

멸종위기 철새 이동로 가치 인정
신안·서천·고창·순천 등 4개 지역
2달전 자문기구 반려에도 등재 성공
‘한국의 갯벌’이란 이름으로 26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전남 신안갯벌의 모습. 유네스코는 생물종의 보고인 한국 갯벌의 보편적 가치를 인정했다. 문화재청 제공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멸종위기종 철새를 비롯해 생물 2150종이 살아가는 생물종의 보고로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다. 이로써 우리가 보유한 세계유산은 15건이 됐다.

26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중국 푸저우에서 열리고 있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WHC)는 한국의 갯벌이 “지구 생물다양성의 보존을 위해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하고 의미 있는 서식지 중 하나이며, 특히 멸종위기 철새의 기착지로서 가치가 크므로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인정된다”며 등재를 결정했다.

세계유산 등재추진단에 따르면 한국의 갯벌은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 전남 보성·순천 등 4곳에 있는 갯벌을 묶은 유산이다. 신안 갯벌이 1100㎢로 가장 넓고, 나머지 갯벌 면적은 각각 60㎢ 안팎으로 모두 습지보호지역이고, 일부가 람사르 습지이다. 멸종위기에 처한 물새 22종과 해양 무척추동물 5종이 서식하며, 범게를 포함해 고유종 47종이 사는 생물종의 보고다. 대표적 멸종위기종은 검은머리물떼새, 황새, 흑두루미, 작은 돌고래인 상괭이 등이다. 동아시아와 대양주 철새 이동로에서 핵심 기착지이기도 하다.

한국의 갯벌은 지난 5월 세계자연유산 자문·심사기구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유산구역과 완충구역이 충분하지 않다”며 ‘반려’ 의견을 제시하면서 등재가 불투명했었다. 그러나 갯벌이 소재한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세계유산 확대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란 약속을 받아내면서 등재에 성공했다. 네 단계 평가 체계(등재 불가-등재 반려-등재 보류-등재)에서 두 단계를 올린 것이며, 우리나라가 반려 판정을 받은 유산을 철회하지 않고 한 번에 등재하기는 처음이다.

이번 등재에 따라 한국의 세계유산은 앞서 등재된 ‘석굴암·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 등을 비롯해 15건이 됐다. 세계유산은 ‘문화유산’, ‘자연유산’, 문화유산과 자연유산 성격을 모두 갖춘 ‘복합유산’으로 나뉘는데, 한국의 갯벌은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은 두 번째 자연유산이다.

문화재청은 “세계유산위원회는 등재 결정과 함께 유산구역 확대, 통합관리체계 구축, 추가 개발 관리 등을 권고했다”며 “권고 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관련 기관들과 꾸준히 협의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