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박지원 “난 ‘정치 9단’이라 다 보여.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지 말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14일 경향신문과 인터뷰 / “내가 밖에 나가서 말하면 누가 손해냐”…尹 겨냥 했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으로 국민의힘의 집중 포화를 얻어맞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자신은 ‘정치 9단’이어서 다 보인다며,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겠느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듯한 발언을 했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박 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고발 사주 의혹을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내가 밖에 나가서 방송 등등에서 말하고 다니면 누가 손해냐”며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지 말라”고 답했다.

 

그는 국정원의 고발 사주 의혹 개입 여부 질문에는 “(개입했다면) 내가 김대중, 문재인 두 대통령 얼굴을 어떻게 보냐”며 “내가 정치 개입해서 우리 국민과 우리 (국정원) 직원들을 배신할 수는 없다”고 반응했다.

 

이번 의혹을 ‘박지원 게이트’로 규정하며 자신을 입건해야 한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에는 “압수수색을 하건, 휴대폰 포렌식을 하건, 사법부영장이 있으면 하는 거 아니냐”며 “증거 있으면 해라 이거다”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2018년 1월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동료 의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당시 국민의당 비대위원. 뉴시스

 

박 원장은 제보자 조성은씨와의 회동에 동석자로 지목된 인물 관련 정치권 소문에 자신은 그 사람을 알지도 못한다고 밝힌 뒤, “왜 단역배우 박지원을 주연배우로 만들어서 본질을 흐리나”라며 “이것이 정치공작이고 모략이다”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난 여러 사람을 만난다”며 “윤 전 총장 본인은 검찰총장 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을 먹었나. (윤 전 총장은) 저와도 술 많이 마셨다”고도 강조했다.

 

나아가 “윤 전 총장은 저하고 개인적인 그런 관계가 있기 때문에, 신뢰가 있기 때문에 나는 한번도 (윤 전 총장에 대해)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며 “내가 국정원장하면서 정치개입 안 한다고 입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한테 유리하다.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냐”는 말도 남겼다.

 

특히 조씨에 대해서는 “국정원장 14개월 하면서 한 서너 번 만났을 것”이라며 “보통 똑똑이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신세대라 누가 말한다고 듣지도 않는다”며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 다 해버린다”고 언급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