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최재형, 대선캠프 해체 선언… “레이스 포기 아냐”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자신의 대선 캠프를 전면 해체하겠다고 밝혔다. 기성 정치인 위주로 구성된 기존 캠프를 완전히 해산하고, 최 전 원장 본인과 실무진 중심의 새로운 캠프를 다시 열겠다는 취지다.

 

최 전 원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터 저는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는 것”이라고 중도 하차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국민과 지지자들만 바라보고 초심으로 돌아간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저에게도, 여러분들에게도 희망은 없어 보인다”며 “지금까지 가보지 않은 방법으로 정치의 길을 가려고 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홀로 서서 국민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며 “이 결단이 정권교체를 넘어 당이 바뀌고 정치가 바뀌는 데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이 일에 동참해주실 국민 여러분께 캠프의 문을 활짝 열겠다”며 “뜻을 같이해주실 캠프 실무진분들도 환영”이라고도 적었다.

 

정치권에선 최 전 원장이 1차 예비경선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두고 캠프 해체를 깜짝 발표한 것은 지지부진한 지지율 흐름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승부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감사원장 사퇴 후 국민의힘에 조기 입당해 유력 대권 주자로 기대를 모았으나, 준비 부족을 노출하며 본경선 진출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에 봉착했다.

 

최 전 원장은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고, 주변에 있던 기성 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했다”며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가 점점 식어갔다”고 자성했다. 이어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이 보인다”며 “저는 새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에 대한 배신자였다”라고도 했다. 그는 “이대로 사라져버리느냐, 아니면 또 한 번 새로운 출발을 하느냐는 갈림길에 섰다”고 캠프 해체의 배경을 설명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