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대검 감찰부, ‘고발 사주’ 의혹 계속 진상조사… “법·원칙 따라 진행 중”

대검찰청 감찰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 여권 인사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다.

 

대검 감찰부는 14일 입장문을 내 “현재 검찰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진상조사를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 공무원이 아닌 윤 전 총장에 대한 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 주요 혐의 적용이 어렵다는 잠정 결론을 낸 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지난주 법무부에 보낸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대검 감찰부가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가 어렵다는 결론을 내부적으로 내렸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한 것이다. 다만, 대검 감찰부는 진상조사 대상이 ‘검찰공무원’이며 현직 신분이 아닌 윤 전 총장은 ‘검찰공무원’이 아니라는 점을 명시했다. 현재 진행 중인 진상조사 대상에 윤 전 총장은 포함되지 않았음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대검 감찰부는 사주 의혹 고발장 초안을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검사를 특정해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감찰부는 제보자 조성은씨로부터 휴대전화 원본과 고발 사주 의혹 고발장 전달자가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임을 입증하는 물증 등을 전달받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