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아버지 폭행·살해한 아들 체포… 어머니도 '중상'

술 취해 아버지를 때려 살해하고 어머니를 폭행한 아들이 검거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등 혐의로 A(4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자정께 익산시 인화동 한 주택에서 아버지(81)의 얼굴과 가슴 등을 여러 차례 때려 살해하고 어머니(73)도 폭행, 상해를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버지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으며 어머니는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아들이 난리를 친다"는 어머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술에 취해 거실에서 자고 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술에서 깨는 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의자가 술에서 덜 깨 조사하지 못했다"며 "어머니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사건 발생 당시 상황 등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