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메뉴 보기 검색

‘영끌·빚투’ 몰린 2030… 빚에 짓눌려 지갑 닫는다

1년새 부채 13% 증가
대출 증가 속도 전연령서 가장 빨라

가계부채 규모가 매월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우는 가운데 2030 청년층 대출이 전 연령 중 가장 빠른 속도로 불어나고 있다. 이미 청년 10명 중 1명은 소비에 제약이 따르는 ‘임계치’에 이른 것으로 추정된다.

24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20·30대 가계부채 증가율(지난해 동기 대비)은 2분기 기준 12.8%로 나타나 나머지 연령층의 증가율(7.8%)을 크게 웃돌았다. 전체 가계부채에서 청년층이 차지하는 비중은 26.9%로 지난해 2분기(26.0%)보다 0.9%포인트 늘었다.

급격한 부채 증가 탓에 현재 20·30대의 9%는 마음대로 소비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소비를 제약하는 부채 임계수준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과 소득대비부채비율(LTI) 기준으로 추정한 결과 20·30대의 임계수준 초과 차주 비율은 DSR 기준 9%, LTI 기준 6%로 다른 연령층(DSR 기준 4.4∼5.6%, LTI 기준 3.1∼4.2%)보다 높았다.

한은은 “20·30대 대출 취약차주 비중이 6.8%로 다른 연령층(6.1%)보다 높다”면서 “대출을 통한 자산확대는 예기치 않은 자산가격 조정 위험에 취약해 건전한 소비활동을 제약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추천뉴스